작성일 : 18-12-21 15:40
오늘밤 기차는
 글쓴이 : 에포케
조회 : 221  

오늘밤 기차는


   김태정


 


  오늘밤 기차는 나비처럼 나비처럼만 청산 가자 하네 청산엘 가자 하네 북덕유 남덕유 지나 육십령은 너무 늙어 청산은 간 곳 없고 반야 천왕봉 시방 일러 꽃내음 아득하니 섬진강 물후미 돌아 남으로 남으로나 내려가자네 오늘밤 기차는


 


  나비처럼 나비처럼만 청산 가자 하네 청산엘 가자 하네 꽃아비야 너도 가자 쇠도 살도 산그늘에 흩어버린 채, 꽃각시야 너도 가자 감푸른 고기떼 달물결 타는 남해 큰 바다 여수는 여수(麗水)로되 잠도 꿈도 곤곤하련만


 


  나비야 심청이처럼 심청이처럼만 풍더덩 뛰어든 심해 혼몽 끝에 꽃은 피어 온통 동백이로구나 그 환한 어혈 속에 집이 들어 비난수하는 할마이 잠마다 꿈마다 꽃이슬로 슬맺혀 있고야 나비야 청산 가자 여수 14연대 구빨치 뫼똥도 없는 아비의 기일이면 달싹쿵달싹쿵 꽃몸살 하는 동박새 함께 놀다 가자 밥도 잠도 폭폭하면 꽃그늘 속 푸르고 바랜 이끼 위에 살폿 머물다 가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67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2 오늘밤 기차는 에포케 12-21 222
1671 초기경전, 대승경전 에포케 12-13 154
1670 계정혜를 닦으라 에포케 12-13 142
1669 네 가지 성스러운 진리 에포케 12-13 118
1668 그는 부처님의 제자다. (1) 에포케 12-13 95
1667 겨울비 내리는 미황사 (3) 운영자 12-11 138
1666 미황사 총각 공양주 (1) 운영자 12-10 159
1665 가장 귀한 사람들 (2) 운영자 12-07 152
1664 첫 눈 오시는 날 (2) 운영자 12-07 135
1663 동백꽃이 꽃망울을 터뜨렸어요 (1) 운영자 12-05 152
1662 숫타니파타/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에포케 11-30 134
1661 이뿐 네팔리 에포케 11-28 152
1660 네팔의 부엌/2015 에포케 11-28 161
1659 강가푸르나를 지나 산꼭대기 휴게소/2015 에포케 11-28 132
1658 영상으로 만나는 빠알리 대장경 에포케 11-27 154
 1  2  3  4  5  6  7  8  9  10    
424 577 531,7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