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9-05-07 14:55
금강스님에게 드리는 글
 글쓴이 : 마음이꽃밭
조회 : 311  



제 마음밭은 꽃밭입니다.

어제 달마고도 둘레길을 완주 했다는 저희 부부 말을 들으시고는 "완주 하셨다니 그럼 선물을 드리지요." 라며

선뜻 부채 두개를 내어 주신 금강스님, 안녕하세요.


6일 아침에 부처님께 인사 드리고 나오는데, 이렇게 반가운 얼굴이! 메스컴이나 인터넷에서 뵈었지만 혹시나 하여 조심스럽게

 "금강스님 이세요" 여쭤보니 맞다고 하셨지요.

둘레길을 걸으며 느낀 감사한 마음이 전해졌는지 스님을 직접 뵙는 영광도 사진을 함께 찍는 행운도 얻었습니다.

스님, 저희 부부는 달마고도 둘레길을 걸으면서 금강스님께서 마음으로 만드신 꽃길이라며 감탄했습니다.

꽃이 핀 길만이 꽃길이 아니라는 것도 깨달았습니다.

돌무더기길을 걸을때는 구름다리를 걷는 듯한 꽃길이었습니다.

길따라 물 배수구가 있고, 자연스럽게 싸여진 돌로 쉴 수 있는 곳이 있어서 마음이 평온했습니다.

이 평온함을 잃을 때 다시 한 번 가서 걸어볼까 합니다.

또한 스님께서 주신 부채의 글귀

"그대 마음밭은 이미 꽃밭입니다."

이것은 달마고도 둘레길의 완전한 맺음 말씀 같았습니다.


그곳에 스님이 계셔서 행복했습니다.

그리고 고맙습니다.


제 아들 녀석이 충청도 칠갑산자락에서 청국장사업을 합니다.

그날 약속드린 청국장을 보내드리니 맛나게 드세요.

그럼 건강하세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운영자 19-05-08 09:57
 
선생님 안녕하세요
저는 직원입니다
이리 정성껏 마음 전해주시니 고맙습니다
스님께 꼭 귀한 마음 전하겠습니다.
읽는 내내 저도 기분 좋아지는 글입니다
오늘 하루가 행복할 것 같습니다
 
 

Total 1,70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07 수행자의 밥상 에포케 07-17 23
1706 금강스님과 함께하는 무문관...행복공장 에포케 07-16 26
1705 위풍당당 에포케 07-12 32
1704 7월26일 오후 7시 조계사 '대웅전'에서는... 에포케 07-12 34
1703 수행자의 도반은 세상사람... 에포케 07-09 43
1702 맑고 향기로운 사람 에포케 07-05 63
1701 2019년 6월 1일 에포케 07-04 50
1700 작은 별 아래서 에포케 07-01 57
1699 두 번은 없다 (1) 에포케 06-25 98
1698 공짜는 없다 에포케 06-14 116
1697 육바라밀 - 정진 에포케 05-28 114
1696 육바라밀 - 인욕 에포케 05-28 79
1695 육바라밀 -지계 에포케 05-28 53
1694 육바라밀 - 보시 에포케 05-28 54
1693 땅끝마을 이색 당산제 (1) 에포케 05-14 197
 1  2  3  4  5  6  7  8  9  10    
282 434 616,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