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05-10-01 17:36
외로운 사람에게
 글쓴이 : 김은
조회 : 6,878  
<scRIPT language=Javascript type=text/Javascript> var img_width=Array(); var img; function set_img_init() { img = eval((navigator.appName=='Netscape') ? nsdoc+'.img_file' : 'document.all.img_file'); for(i=0;i contents.offsetWidth) { img[i].width = contents.offsetWidth; } else if(img_width[i] < contents.offsetWidth) { img[i].width = img_width[i]; } } } if(onload) var old_onload=onload; onload=set_img_init; </scRIPT> <!-- <img src="" border="0" onerror="this.src='./skin/board/rgronet/blank_.gif'" onclick="img_new_window('','%BF%DC%B7%CE%BF%EE+%BB%E7%B6%F7%BF%A1%B0%D4')" style="cursor:hand;" id=img_file1>
-->
나무

-외로운 사람에게

편운 조병화

외로운 사람아,
외로울 땐 나무 옆에 서 보아라
나무는 그저 제자리 한 평생
묵묵히 제 운명, 제 천수를 견디고 있나니
너의 외로움이 부끄러워지리

나무는 그저 제 자리에서 한 평생
봄, 여름, 가을, 겨울, 긴 세월을
하늘의 순리대로 살아가면서

상처를 입으면 입은대로 참아내며
가뭄이 들면 드는대로 이겨내며
홍수가 지면 지는대로 견디어내며
심한 눈보라에도 폭풍우에도 쓰러지지 않고
의연히 제 천수를 제 운명대로
제 자리 지켜서 솟아 있을 뿐

나무는 스스로 울질 않는다.
바람이 대신 울어준다
나무는 스스로 신음하질 않는다.
세월이 대신 신음해준다.

오, 나무는 미리 고민하지 않는다
미리 조심하지 않는다.
그저 제 천명 다하고 쓰러질 뿐이다.


*며칠 전에 강원도 산음 휴양림의 뜨뜻한 구들방에서 외로운 사람에게를 만나고 어찌나 반가웠는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483,26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83265 무문관 (1) 에포케 02-13 130
-483266 설중매 표창민 12-31 358
-483267 호탕하게 알아차리다. 에포케 12-18 405
-483268 제10회 원효학술상(元曉學術賞) 공모 불교문화 12-12 320
-483269 푸른 손의 처녀들/이이체 에포케 09-28 564
-483270 무거운 쌀자루 (1) 에포케 09-27 532
-483271 원효 에포케 09-27 456
-483272 그녀가 있었던 자리, 모두가 다녀 갈 자리 에포케 09-21 375
-483273 태정,태정, 김태정 에포케 09-20 369
-483274 미황사까지가 너무 멀다. 에포케 09-20 462
-483275 사건중심의 세계관 에포케 09-19 353
-483276 창조주를 인정하지 않는 불교는 나 스스로가 ‘보호존’입니다./… 에포케 09-19 330
-483277 오, 다람살라에 담지 못한 예쁜 그림~^ 에포케 09-18 380
-483278 부처님께서 꽃을 든 고마움이여 에포케 09-18 461
-483279 BBS 붓다피플/해남 미황사주지 금강스님 (1) 에포케 09-14 561
577 2,974 740,5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