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8-12-25 12:28
겨울 속에 깃든 봄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732  


겨울은 봄을 품고 있다.


겨울 저 깊은 곳에 이미 봄이 안겨있다.


알게 모르게


모르게 또 알게


겨울이 시작될 때 봄이 한 발 늦게


겨울이 내놓은 길 위를 뒤따른다


봄 향기가 짙은 것은


매운 겨울부터 봄이 시작되었기 때문이다.


미황사 경내 곳곳에도 봄이 움트고 있다


봄의 아우성이 들린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Total 14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2019년 여름 한문학당 모집 공고 (2) 운영자 06-01 417
147 2019년 여름 한문학당 모집 공고 (2) 운영자 06-01 417
146 미황사 봄꽃으로 난리나다 운영자 04-30 430
145 부처님 오신날 물품보시를 청합니다. (48) 운영자 04-21 1034
144 봄꽃으로 장엄한 달마고도 운영자 04-06 509
143 쑥 캐는 모녀 운영자 03-13 720
142 봄을 먹다 운영자 03-08 589
141 감자를 심다 (2) 운영자 03-08 472
140 동백꽃 소식 전합니다. (1) 운영자 02-27 625
139 폭설 (2) 운영자 01-31 790
138 설날 준비 (3) 운영자 01-30 621
137 한문학당 소식이 궁금하시면 (1) 운영자 01-14 627
136 2019 겨울 한문학당 시작 되었어요 운영자 01-13 480
135 겨울 속에 깃든 봄 운영자 12-25 733
134 달력 발송 했어요 운영자 12-24 492
133 드디어 미황사 달력이 나왔어요! (19) 운영자 12-17 811
 1  2  3  4  5  6  7  8  9  10  
376 470 603,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