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4-12-30 18:59
수행공간_문 없는 방에서 마음의 문을 찾다. 1
 글쓴이 : 금강
조회 : 1,188  


수행공간_문 없는 방에서 마음의 문을 찾다.

 

금강스님의 78일 무문관 수행

[월간 불광]

 

제 발로 들어가는 1.5평 독방. 깨치지 못한다면 문 밖에 나서지 않으리라, 푸른 수의를 입고 자물쇠를 건 방 안에 자리를 튼 사람들. 오직 고요뿐이다. 바깥으로 치달았던 마음은 어느덧 안으로 향한다. 나를 가둔 것은 벽인가, 번뇌인가. 진검 승부다. 끝없이 밀고 들어오는 시비분별을 화두일념으로 쳐내고 또 쳐낸다. “고삐 끝을 꼭 잡고 한바탕 일을 치루라.” 황벽의 옛 선시禪詩가 되살아난다. 홍천수련원 내 안의 감옥에서 연 2회 진행되는 금강 스님(해남 미황사 주지)‘78일 무문관 수행현장이다.

 

|남전 스님이 목을 벤 고양이를 살려라

 

문은 밖에서 잠그도록 설계되었다. 방문에는 작은 공양구供養口가 있을 뿐, 문은 벽이나 다름없었다. 육중한 철문으로 된 건물입구에서부터 세밀한 구조 까지, 잘 지은 교도소의 독방을 연상케 했다. 건물은 적막했다. 인기척이 없었으나 모두 각자의 방에서 수행 중이라고 했다.

방문을 여니 변기와 간이세면대, 시원한 창문이 눈에 들어왔다. 창밖으로는 청명한 하늘이 열려 있었다. 쾌적한 공간이었다. 잠시 후, 방 안에 설치된 스피커로 맑은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오늘은 아주 밝은 날입니다.” 오전 10, 방송강의 시간이다. 자세를 고쳐 앉았다. 텅 빈 방에 금강 스님의 목소리가 가득 채워졌다. 스님은 무문혜개 스님의 공안公案 해설집 무문관을 찬찬히 풀이해 나갔다. 시작은 스님의 출가 이야기였다.

열일곱 살에 처음 절에 들어가서 은사스님을 뵈러 갔어요. 방에는 그림이 하나 걸려 있고 고양이가 그려져 있었어요. 한 눈은 감고 한 눈은 뜨고 있었습니다. 꼬리는 길게 늘어져 있었지요. ‘스님, 이 고양이는 무슨 고양이인가요?’ 물었더니 , 옛날에 남전 스님은 이 고양이를 죽였단다. 네가 한 번 살려 봐라.’ 하셨습니다. 이것이 저의 첫 화두입니다.”

남전참묘南泉斬貓공안이다. 자세한 이야기는 이렇다. 동쪽 선방과 서쪽 선방 스님들 사이에 고양이 한 마리를 두고 시비가 벌어졌다. 이에 남전 스님이 고양이 목을 치켜들고 대중들이여, 한 마디 이르라. 만약 이르지 못하면 고양이 목을 베리라.” 했다. 아무런 대꾸가 없는 것을 보고 남전 스님은 가차 없이 고양이 목을 베었다. 밤늦게 조주 스님이 외출했다 돌아오자 남전 스님이 낮의 일을 말했다. 조주 스님은 말없이 신발을 벗어 머리 위에 이고 나갔다. “만약 네가 있었더라면 고양이 새끼를 구했을 텐데.” 남전 스님이 중얼거렸다.

선사의 과격過激은 상식과 윤리를 뛰어넘는다. 고양이 목을 베거나 항아리를 깨기도 하고, 주장자로 몽둥이찜질을 하는 것은 부지기수다. 제자들의 분별의식을 뿌리 뽑기 위함이다. 그래서 이 무자비는 가없는 자비다. 금강 스님이 남전 스님과 조주 스님의 심중을 읽어내려 갔다.

시비에 집착해서 깨달음과 자비의 염원은 온데간데없는 것을 보며 아마 남전 스님은 참담했을 것입니다. 그래서 이 지독한 분별을 남김없이 끊게 하려던 것이지요. 그럼 조주 스님은 왜 신발을 머리에 얹었을까요? 그것마저도 초월해야 할 일이라는 뜻이겠지요. 무문 스님은 이렇게 말합니다. ‘만약 그때 조주 선사가 거꾸로 한 마디 일러보시라 칼을 빼들고 물었다면 남전 선사, 목숨을 구걸했으리라.’ 이 또한 모르는 소리입니다. 만약이라고 하는 것은 없습니다. 여러분이 바로 남전 선사의 목에 칼을 대고 일러보라!’ 해야 될 판입니다. 귀하고 귀한 시간입니다. 고양이의 목을 살리려면 과연 어찌해야 되는가. 지금, 여러분의 답을 찾으십시오.”

남전에서 조주로, 무문에서 금강으로 칼자루는 차례차례 옮겨졌고 금강 스님은 담담한 어조로 칼자루를 건네고 있다. 어찌 할 것인가? (크게 소리침)도 방(방망이질)도 없었지만 바짝 고삐를 조이고 화두를 참구해 들어갈 수밖에 없는, 묵직한 채근이었다. 죽비소리와 함께 좌선이 이어졌다. 수련원은 다시 깊은 침묵에 잠겨들었다.

 

|내면을 향한 절대공간, 무문관의 하루




무문관 수행의 전통은 달마 대사의 9년 벽관壁觀으로 거슬러 오른다. 선불교의 전통에서 눕지 않는 장좌불와’, 자지 않는 용맹정진과 함께 짧게는 3개월에서 길게는 6년 이상 독방에서 정진하는 무문관은 여러 고승들에 의해 전승되어 왔다. 1964년 도봉산 천축사에 무문관이라는 이름으로 참선수행도량이 건립되면서 무문관이 보통명사화 되었다. 1979년 이곳이 문을 닫은 뒤 1993년 계룡산 대자암이 그 명맥을 잇고 있다. 제주 남국선원(1994), 인제 백담사 무금선원(1998), 강진 백련사 만덕선원(2002), 양산 조계암(2004), 감포 한국불교대학 무일선원(2005) 등이 출가 수행자를 위한 무문관이다.

금강 스님의 78일 무문관은 재가자를 위해 고안된 최초의 단기 무문관이다. 외부와 단절된 1.5평 독방은 생명활동을 위한 최소공간이자, 화두 참구의 절대공간이었다. 다소 좁은 듯했던 공간은 시간이 지날수록 알맞은 옷을 입은 듯 편안했다. 좌선 후 점심공양이 이어졌다. 점심공양은 도시락으로 제공된다. 방에서 조용히 공양을 한 다음, 그릇은 공양구를 통해 내놓는다. 이후 3시까지는 자율 정진이다. 무문관의 하루는 완벽한 휴식도 가행정진도 오로지 선택에 맡겨져 있다. 처음 2~3일 간 푹 쉬며 심신을 회복한 후 본격적으로 화두를 드는 경우도 드물지 않다. 무문관 4일째. 대부분의 참가자들이 깨어있는 시간을 오롯이 좌복 위에서 보내고 있다.

일상생활의 모든 활동은 밖으로 향해 있어요. 밖의 사물들을 바라보고 소리와 냄새, 촉감을 감지합니다. 또한 바깥을 향해 남과 비교하며 나를 알아달라는 몸짓을 보내지요. 폐관한다는 것은 모든 에너지를 안으로 향하게 합니다. 수행하면 할수록 에너지가 상승되지요. 이 시대의 진짜 수행은 세상에 나와서 살고 있는 사람들에게 더 필요합니다. 삶에 지쳐 수행의 욕구가 커져 있기 때문에 짧은 기간이지만 전환도 훨씬 빨라요.”

줄탁동시啐啄同時. 짧은 기간에 화두를 타파할 수 있도록 돕는 금강 스님의 배려는 일정 곳곳에 들어 있었다. 아침 6시 기상 후 방송으로 죽비를 치며 108배를 함께 한다. 보이지 않지만 혼자 하는 것이 아님을 깨닫게 해준다. 이어지는 좌선시간에도 흐트러지지 않는 선정의 힘을 더해준다. 화두 의심을 자극하는 무문관방송강의는 은산철벽銀山鐵壁을 뚫고 나갈 힘을 불어넣는다. 덕분에 성성한 수행의 열기로 좌우의 벽이 사라진 듯 느껴질 정도다.

무문관이라 해서 78일 내내 잠겨 있는 것은 아니다. 오후 3. 하루에 한 번 무문관의 빗장이 풀리는 시각이다. 3시간의 자유가 허락되고 이때 초심자를 위한 강의와 개별면담이 진행된다. 물론 방을 나오지 않고 정진하는 사람도 절반 이상이다. 구참자들이다. 지난해 미황사 참사람의 향기에 참가했다가 삶의 변화와 행복을 경험한 윤근자(61, 울산 울주군) 씨는 스스로를 초심자와 구참자의 중간쯤으로 봤다.

참선 수행을 한 뒤로 관계에 집착하던 것이 차츰 떨어져 나갔어요. 좀 더 강하게 밀어 부쳐보려고 무문관에 들어왔지요. 처음 며칠은 혼자 보내는 시간이 버거웠지만 이틀을 지내고 난 뒤에는 정진이 안착되고 있어요. 혼자 있지만 여럿이 같이 하는 느낌을 받기 때문에 혼자 하는 수행과 함께 하는 수행의 장점을 둘 다 누려요.”

 

|화두, 문 없는 문을 여는 열쇠

 


홍천,무문관 신청하기 :  http://happitory.org/comm_notice/47898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epoche 18-06-28 14:14
답변 삭제  
i'll try
 
 

Total 13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6 2019년 대한민국 명상포럼 ' 금강스님의 선명상수행법의 길… (1) 운영자 01-26 1756
135 금강스님의 인생상담 '결혼5년차 어느 부부 이야기' 운영자 01-02 1953
134 2018년 6월 신동아-달마산 기슭 아름다운 절 미황사 금강스님 운영자 01-01 1514
133 BBS 붓다 빅 퀘스천 '미황사 주지 금강스님' 동영상 … 운영자 12-23 766
132 미황사 주지 금강스님이 이끄는 교육아사리회 첫 심포지엄 개최 운영자 11-11 907
131 2019년 미황사 괘불재 그리고 음악회 주지 금강스님 '서해… 운영자 11-09 798
130 2017년 미황사 주지 금강스님 '물 흐르고 꽃은 피네' … 운영자 09-23 1123
129 불교방송 힐링법회 '그곳에 가면 참사람의 향기가 있네 1&#… (1) 운영자 09-20 881
128 미황사 주지 금강스님 BTN 무상사 일요초청법회(2019.3.28) 운영자 09-19 691
127 금강스님 지리산 화엄사 법문(2019년7월6일) 운영자 09-17 547
126 불교방송 법문 '그곳에 가면 참사람의 향기가 있네 2'… 운영자 09-17 456
125 금강스님의 무문관 음성 법문-4 마음의 주인이 되어 무문관 문을… 운영자 08-23 1149
124 금강스님 무문관 음성법문 -3 부처님 법은 근심 걱정을 내려놓게… 운영자 08-23 660
123 금강스님 무문관 음성 법문 2-염화시중의 미소 운영자 08-23 587
122 금강스님 무문관 법문 '마음은 티끌 한점 없이 깨끗하고 청… 운영자 08-23 533
 1  2  3  4  5  6  7  8  9  10  
205 579 848,505